박승호의 사진세계 - 홈페이지 방문을 환영합니다.
촬영메모
제목: 노고단 심포지엄


글쓴이: 박승호 * http://pshphoto.com

등록일: 2015-03-04 18:20
조회수: 1052
 

노고단(1507m)은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아고산대 지역으로서 이곳에서만 서식하는 생물종이

과거 무분별한 야영 등으로 심하게 훼손되었으나 1991년 자연휴식년제 도입하고 1994년부터 토양복원,

식물복원 등을 통해 현재의 모습을 갖추게 된 곳이다.

지리산 심포지엄에서는 ‘국립공원 생태복원 정책방향’, ‘노고단 훼손 역사와 복원사업’, ‘노고단 복원 후 관리현황’ 등의

주제 발표 및 사례를 듣고 향후 생태복원지역 보전을 위해 관리방안 마련을 위한 토론 진행 되었다.

2013년10월19일

 

'어디에서 몰려왔는지도 모르게 운무가 파도처럼 밀려와 산야와 계곡을 메우고, 수려한 노고단 중턱 산허리를 감돌아 흐르면,

홀연히 운해만리(雲海萬里) 구름바다를 이루어 높은 봉은 점점이 섬이 되어 완연히 다도해로 변한다.

이 변화무쌍한 자연조화의 신기로운 경관은 오직 숙연한 감동과 외경감(畏敬感)을 안겨준다.'
이종길님이 '지리영봉(智異靈峰)'이란 저서에 쓴 글.

노고단(老姑壇), 운해만리의 자연조화가 숙연한 감동과 외경감을 안겨주고도 남는다.
까마득한 옛날 신라 때부터 이 높은 곳에 남악사(南岳祠)란 신단을 나라에서 차렸답니다.
그래서 선도성모(仙桃聖母)를 지리산 산신으로 받들고 나라의 수호신으로 모시면서 매년 봄 가을 제사를 올렸고.

해발 1506미터의 노고단, 지리산 주능선 서쪽 영봉입니다.
노고단의 옛 이름은 길상봉(吉祥峰), 지리산 산신으로 모신다는 선도성모는 신라의 시조 박혁거세의 어머니를 가리킨다.
선도성모의 높임말인 '노고(老姑)'와 제사를 모시는 '신단'(神壇)이 있는 곳이란 뜻으로 노고단이란 이름이 생겨났습니다.

노고단은 수십만평의 광활한 고원분지를 안고 있습니다.
그 주변으로 종석대 관음대 만복대 집선대 문수대 청련대 등이 자리하는데, 예부터 명승지로 꼽혀온 곳들입니다.
무엇보다 화랑도의 심신수련 도장으로 활용이 됐던 곳입니다.
고원 일대는 봄철의 진달래와 철쭉, 여름철의 원추리 황금 군락 등으로 유명하고...

어디 그뿐이겠습니까?
지난 1920년대에는 이곳에 외국인 선교사 수양관 52 동이 들어섰습니다.

서양선교사들이 여름철의 한국의 수인성 풍토병을 이겨내기 위해 세운 시설물이었습니다.
그러나 이 시설은 1948년 여순병란 사건 여파로 그만 잿더미가 되고 말았습니다.

이른바 '지리산 빨치산'들에 의한 최초의 희생물이 됐던 것이지요.

1988년, 우리나라에선 처음으로 서울에서 하계올림픽이 열린 해이기도 하지요.
그 해 1월9일, 이 노고단에서 우리 등산 역사상 아주 기념비적이라고 할만한 일이 벌어지게 됩니다.
기존의 40평 단층 슬라브 건물인 '노고단 산장'을 폐쇄하고, 바로 그 옆에 현대식 3층 건물인 새 '노고산장'의 문을 열게 되었다.

1987년 5월에 착공하여 3억1000만원의 예산을 들여 완공한 새 '노고산장'의 위용은 당시로선 정말 혁명적이라고 할 만했어요.
그 때까지는 큰 대피소도 40평 규모가 고작이었는데, 새 산장은 건평 115평의 본관 밖에도 취사장 화장실 등의 부속 시설물과 5000여평의 방대한 야영장을 갖추고 있었어요.
본관에는 '반야봉', '노고단', '종석대'라고 이름붙인 200명 수용의 대형 객실 3개와 샤워실 매점 직원용식당 관리사무실 등을 갖추었던 것이지요.

그런데 이 새 노고산장은 우리나라 등산 역사상 아주 획기적인 일을 하게 됩니다.
이른바 '무장비 등산시대'를 열게 된 것이지요.
이 산장은 텐트와 취사도구, 침구 등을 대량 구비하여 아무런 장비도 휴대하지 않고 오른 사람들도 산상야영을 즐길 수 있도록 뒷받침하겠다고 선언한 것입니다.
화엄사에서 무거운 장비를 메고 노고단까지 오르던 것과 견주면 획기적인 변화였어요.

이런 변화를 가능하게 한 것이 곧 성삼재 종단도로의 개통이었어요.
천은사~달궁을 연결하는 이 도로는 1967년 화개재 남쪽 연동골 마을에 간첩이 출현한 것을 계기로 급히 만든 군사작전도로였는데, 87년 관광산업도로로 확포장 공사를 완공한 것이지요.
이 도로 때문에 노고단은 '지리 영봉'에서 '산책 코스'로 전락합니다.
산행보다 관광에 더 무게가 실리게 된 것이지요.

 

최화수님 블로그에서 발췌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4
 박승호
 강원도 인제 비밀의 정원 2018-11-15 195
 박승호
 노고단 심포지엄 2015-03-04 1052
2
 박승호
 디지털카메라의 역사 2014-12-30 1141
1
 박승호
 I like a park located in Deokjin-gu in Jeonju 2014-11-06 964
  
1  
enFree

전시된 모든 자료는 법률 제 5015호 저자권법에 의해 보호되며 협의되지 않은 무단 전제및 복제/사용을 금지합니다.
모든 글과 사진의 저작권은 모두 원저작자에게 저작권이 있습니다. Copyright(c) 2014 pshphoto.com All Right's Reserved.